제뉴메디 피에이 거위발 건염

거위발건염은 무릎안쪽에 발생하는 통증입니다.


거위발건염은 무릎뼈를 감싸고 있는 봉공근, 박근, 반건양근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말한다. 앞 세 가지 근육은 다른 근육들에 비해 얇고 길어 약한 힘을 가졌다. 이로 인해 움직임을 담당하는 주요 근육의 보조 근육 역할을 한다. 움직임을 담당하는 주요 근육의 활성화가 저하돼 보조 근육인 거위발건이 과부하 돼 발생한다고 알려졌다. 거위발건염 증상으로는 대표적으로 무릎뼈 옆쪽(다리 안쪽 근육) 근육에 저릿한 통증과 구부렸다 폈을 때 동반되는 날카로운 통증이다.




대학생 김모씨(24)는 여름방학 기간 동안 400㎞ 국토대장정을 다녀온 뒤부터 무릎 통증을 앓았다. 장시간 걸었던 탓에 일시적인 후유증이 생긴 것으로 생각했지만 최근 들어 일상생활에 불편을 줄 만큼 증상이 심각해졌다.


병원을 찾은 김씨는 '거위발건염' 이라는 생소한 질환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김씨는 일정 기간 이상 깁스를 하고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소견을 받고 통원치료를 받아야 했다. 무릎 안쪽의 경골(정강이뼈)에는 허벅지 안쪽에서부터 내려온 3개의 힘줄이 붙어있다.


이 힘줄 모습은 마치 거위발의 물갈퀴처럼 생겼다고 해서 거위발건이란 이름이 붙여졌는데 거위발건염은 이 힘줄과 무릎 뼈의 마찰을 줄여주는 쿠션 역할을 하는 점액낭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거위발건염은 무릎을 굽혀 허벅지 뒤의 근육을 자주 사용하는 육상 선수들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무릎을 펴고 굽히는 동작을 반복하거나 장시간 보행을 하는 등 무릎 관절을 과하게 사용할 경우 발병 할 수 있다.


또한 나이가 들수록 근력이 약해지고 무릎 관절의 유연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노인에게 더 많이 발생하는 질환인데, 퇴행성관절염이나 류마티스 관절염 증상이 있거나 당뇨와 비만이 있는 노인이라면 특히 더 주의가 필요하다.


“보통 무릎 안쪽에서 느껴지는 통증이 연골 손상 증상과 비슷해 오인할 가능성이 많은데 통증이 심해지면 압통과 붓기가 동반되는 경우도 있고 통증으로 인해 걸음걸이의 변형이 올 수도 있다”며 “거위발건염을 방치할 경우 반월상 연골판이 자극을 받게 돼 퇴행성관절염이 빠르게 올 수도 있어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거위발건염 통증으로 걷기나 조깅이 힘들어지는 경우 충분한 휴식이 가장 좋고 냉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 된다. 상태가 나아지지 않을 때에는 약물치료나 주사치료, 운동요법을 동반해 치료하기도 하는데 수술까지 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지만 심각한 경우 점액낭을 제거하는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다.


거위발건염은 자세와 생활습관에 의해서도 발병하는 질환이므로 운동 전 충분한 근육 스트레칭을 해주고 본인에게 맞는 운동 강도를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같은 운동을 습관적으로 반복하기보다는 무릎 관절에 무리가 덜 가고 체중부하가 적은 실내 자전거 타기나 수중 걷기 등의 운동이 좋다. 또 운동을 할 때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면 관절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제뉴메디 피에이 출시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아직 태그가 없습니다.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